기븐(Giveon)의 ‘Give or Take’는 이별을 즐겁게 한다

기븐(Giveon)의 ‘Give or Take’는 이별을 즐겁게 한다

기븐(Giveon)의

야짤 뉴욕 — 기븐은 절망적인 로맨티스트다. 그렇기 때문에 실패한 관계에 대한 실망감이 그의 음악에서 고스란히 드러나고,

데뷔 앨범 ‘기브 오어 테이크(Give or Take)’를 통해 느낄 수 있다.

새 프로젝트의 “At Least We Tried”의 기븐은 “지금 사회가 돌아가는 방식이 너무 많은 것 같아서 포기하고 싶어합니다.”라고 말합니다. “그건 이해하지만, 우리는 사랑 없는 세상을 가질 수 없습니다. 그게 어떻게 생겼어?”

주류 남성 R&B와 랩이 종종 음향적으로나 주제에서 파티와 현재의 삶에 대한 이야기가 겹치는 음악적 분위기에서 Giveon은

사랑의 변덕스러운 본질에 대한 이야기로 라디오 회전과 재생 목록을 능숙하게 침투했습니다.

가수는 “어떤 일을 겪는 순간 그것에 대한 노래를 쓰고 기분이 훨씬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쁠 때는 스튜디오에 많이 달려가지 않아요. 나를 행복하게 하는 것은 무엇이든 즐긴다.”

지난달 빌보드 200 차트 11위로 데뷔한 15트랙 프로젝트는 올해 그래미 시상식에서 베스트 알앤비 곡을 놓고 경쟁한 히트 발라드

‘Heartbreak Anniversary’의 27세 바리톤의 첫 정규 앨범이다.

그녀는 모르는 사이에 저장된 음성 메모와 그의 어머니의 음성 메일 모음이 앨범의 통과 회선 역할을 합니다.

그는 “피처링을 선택하지 않은 것은 너무 개인적인 앨범이고 엄마와 나 외에 다른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개인적인 이야기일 뿐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븐(Giveon)의

그가 발라드 전문성을 이어가고 있는 싱글 “Lie Again”과 “For Tonight”을 필두로 탑 알앤비 앨범 차트 3위에 오른 이 앨범에는

Boi1da, Sven Thomas, Giveon의 프로듀서 크레딧이 수록되어 있다.

“Another Heartbreak”에서 아티스트는 이렇게 말합니다. 하지만 이 노래들.”

“(사람들은) ‘여기 기븐이 이 노래를 만들러 간다’고 한다. 나는 이것을 만들고 싶지 않다. 이러고 싶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사이클이 반복될 것 같은 이전의 비통함에서 겪었던 PTSD의 편집증에 대한 노래를 쓰게 한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명성을 찾아가는 과정이 순탄했던 것은 아닙니다. 그는 가수 Justine Skye와 공개적인 이별을 겪었지만 이 앨범은 반동적인 것이 아니라 낭만적인 경험의 절정이라고 주장합니다.

“저는 그냥 모든 것에서 끌어냅니다. 한 가지 특정한 상황만은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는 모든 것을 가능한 한 완전히 비공개로 유지하기로 오래전에 결정했습니다. 나는 그것을 노래 형식으로 표현하기로 선택했습니다.”

사춘기에 목소리가 낮아진 후 음악 경력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 Giveon은 그래미 음악 교육 프로그램에서 전설적인 Frank Sinatra와 같은 다른 유명한 바리톤을 소개하면서 자신감을 되찾았습니다. 2020년, 전 Bubba Gump Shrimp 서버는 Drake의 “Chicago Freestyle”에 대한 기능으로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의 한가운데서 R&B 장면에 등장했습니다. 그 도움은 Giveon의 “When It’s All Said And Done” EP에 큰 힘이 되었고 그의 두 번째 프로젝트인 “TAKE TIME”이 뒤를 이었습니다. 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