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오지에서 만난 중국인들의 발자취



오늘도 여느 때와 다름없이 냇가로 걸어가 물소리와 함께 몸을 풀며 아침을 시작한다. 조금 서두르는 아침이다. 새로운 목적지로 떠나는 날이기 때문이다. 간단하게 빵으로 아침을 해결했다. 지금은 어느 정도 익숙해진 솜씨로 캐러밴 정리도 끝냈다. 주위 사람들과 손 인사를 나누며 야영장을 벗어난다. 고속도로에 들어섰…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 Clcik 해서 알아보기!


추천 기사 글